메뉴 건너뛰기

말씀은혜나누기

<후반기 특별벽기도 | 사행시로 나누는 은혜>

2015년 11월 2일 ~ 20일

주제 : 다시 말하노니 기뻐하라(빌립보서 강해)

강사 : 이관형 담임목사


하반기 특별새벽기도회의 은혜, 기쁨, 행복을 사행시로 나누어 봅니다.


빌고, 기도하며 하나님을 찬양했습니다.

립 서비스가 아닌, 진심으로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보내신 성령님의 은혜 가운데

서로 사랑하며 살아가길 원합니다.

●청년3부 백광오


빌고 싶어요. 주님께

입으로만 말하지 않을 게요, 더 이상

보고 계시죠. 주님! 앞으로 남들 앞에

서서 먼저 행동으로 보여드릴 게요.

●청년3부 엄현종


빌립보서를 알아

입지를 다져서

보배롭게

서서 일하세

●청년3부 허지우


빌려주고 꾸어줌에 인색함이 없으면,

입장 바꿔 생각하니 그것 괜찮네.

보이는 게 다가 아닌 우리의 믿음생활

서로 위해 주는 ‘주사랑’ 실천이구나.

●박순분 권사


빌 바를 제대로 알지 못하지만~

임재하시는 주님과~

보혜사 성령님의 인도하심이~다

서로 합력하여 돌봐주심을 믿습니.

●소망1교구 최정미 집사


빌려서라도 타고가요.

입석이라도 타고가요.

보따리에 숨어서라도 타고가요.

서울행 기차 아닙니다. 구원열차랍니다.

●이상명 집사


빌딩을 준다 해도

립스틱을 준다 해도

보석을 준다 해도

서둘러 받지 마라. 물질은 패망의 선봉!!

●곽명숙 권사


빌리러 온 사람에게

립서비스 뿐만 아니라

보태 주면

서럽지 않아요.

●임윤성 장로


빌립이

립나에 진 친 이스라엘 백성에게

보고 듣고 한 것을

서머나 교인들에게 전하러 간다.

●곽명숙 권사


빌기에 따라와

입장한 내일교회

보배이신 주님을 만났네.

서러워 었네. 왜 이제야 왔을까…

●조근익 권사


빌빌거리며 맥아리 없이

입만 살아 말만 하던 무기력하던 내가

보혈의 능력, 주의 은혜로

서슬퍼런 말씀의 검 품게 되었네.

●장성호 목사


빌빌거리는 인생

립서비스로만 어떻게 살겠어

보라구

서지훈 목사가 어떻게 불 뿜으며 기도하는지를!

●서지훈 목사


빌빌대는 자도 일어나자!

입장 곤란한 자도 일어나자!

보기 민망한 아픔 있는 자도 일어나자!

서로 손 붙들어주며 격려해주며 함께 걸어가자! 외로운 이길!

●최희옥 집사


빌지 말고 기도하기!

립스틱 바르며 즐겁게 교회로!!

보혈을 귀하게!

서로 싸우지 말고 즐겁게!

●정여원 유년부 학생


빌립보서 말씀을 통해

입술엔 감사가, 마음엔 기쁨이

보배로운 하나님의 걸작품으로 다듬어 가시려는 하나님의 부르심의 소명을

서로서로 깨닫게 되는 귀한 특새였다.

●도인숙 집사


빌고 빈다.

립싱크 아닌 내 맘 담은 내 소리로

보랏빛은 기다림이던가.

서서히 드러나는 기쁨의 실체

●김홍석 목사


빌 클린턴 대통령보다 잘생긴 담임목사님

립서비스 말씀에 은혜가 넘쳐

보고보아도 귀한 목사님

서있으면 빛이 나되 남의 눈을 부시지 않게 하는 멋진 목사님

●김귀순 권사


빌립보서 펼쳐놓고 구절구절 듣고 보니

입속의 꿀처럼 달콤하고 향기롭다

보배로운 말씀으로 마음 밭 기경하니

서산의 붉은 해처럼 성령의 불타오르네.

●최경희 권사


빌립보서로 이끄시는 특새에

립싱크 하듯 반복적인 중언부언하는 기도가 아닌

보혈을 그것도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는 보혈로

서로 서로 은혜 받으며 은혜 주는 관계가 되기를 원해요.

●김혜정 집사


빌린 돈 갚겠다고

립싱크로 큰소리 펑펑 치기만 하는 친구

보증서, 영수증 한 장 안 받았으니

서운한 마음 한량없지만, 주님의 마음으로 탕감해주자

●이재우 집사


빌립보서 말씀 강해 특별새벽기도회

입술을 열어 뜨겁게 찬양하고 기도하니

보석같이 선포되는 하나님 말씀

서로 사랑하라 주 안에서 기뻐하라

●정숙자 집사


빌 바를 알지 못할 때가 엊그제 같았는데 이제는 성령님께서 빌 바를 알게 하시고

입으로 시인하고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서로서로 사랑하고 겸손하게 되길 빕니다.

●김명화c 성도


빌라도와 같은 나의 마음에 변화를 주시어

입법기관인 하나님을 전적 신뢰하지 아니하여도

보시기에도 아까운 자녀 삼아주셨네

서운한 감정이 불일 듯 일어나 하나님을 원망도 하였지만…

●김원경 성도


빌립보서의 기쁨을 배웠으니

립서비스만 하지 말고

보석처럼 행동으로

서로서로 예수님을 전하는 전도자가 되자

●서동심 권사


빌립보서 강의 듣지 못하고

립스틱 예쁘게 바르지 않아도

보이지 않는 천국이 있기에

서서히 변해져가고 있는 내 모습

●황의선 집사


빌고 있는 한 여인에게

립 서비스가 아닌 진실한 응답을 주시고

보이지 않아도 난 너를 안다고

서글퍼 말라. 내가 너를 돕겠다 하시네.

●샬롬부 유분식 권사


빌빌대는 보잘것없는 나의

입장을 아시고

보호하여 주시고 엎어져있는 나를

서게 하십니다.

●한장욱 집사

빌립보서 강의 듣지 못하고

립스틱 예쁘게 바르지 않아도

보이지 않는 천국이 있기에

서서히 변해져 가고 있는 내 모습

●라파공동체 황의선 집사


빌 바를 제대로 알지 못하지만~

임재하시는 주님과~

보혜사 성령님의 인도하심이~

서로 합력하여 돌봐주심을 믿습니다.

●최정미 집사


빌립보서를 통해 우리에게 주신 위대한 말씀으로 우리는 변화되기를 원합니다.

입술로만 고백하지 않고 내 마음을 비워드려 주님이 내 안에서 일하시도록 하겠습니다.

보배로운 말씀을 배우고 받고 듣고 본 바를 행하며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할 수 있도록 십자가로 달려가겠습니다.

서로를 생각하고 염려하며 챙길 줄 알며 그리스도의 일을 먼저 구하고 생각할 줄 알게 하소서. 부활의 소망 갖게 하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임경순 권사


빌립보서 강해설교 하시는 담임목사님

입술이 부르트실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보약이라도 드셔야 할 텐데…

서 목사님, 가능하시죠?

●김종국 목사


빌립보교회 성도들아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입술로 주님을 찬양하라

보옥음에 합당하게 살아라

서로 도와 푯대를 향해 주님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해 달려가라

●청년2부 오준호


빌립보서를 공부하고 깨닫게 되니

입장 바꿔 다른 사람을 돌아보게 되고

보듬어 주면서 같은 마음 같은 사랑으로

서로서로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니

●이태숙 집사

제목 날짜
심혈관과 뇌혈관 청소   2019.10.29
러브영남 구지전원교회<총무 곽정희 집사>   2019.06.07
전도의 통로가 되는 주방봉사<김정아 집사(이석준, 승창, 주은)>   2019.03.29
내일 플러스를 소개 합니다<손대호 집사(내일플러스 부장)>   2018.07.27
외삼촌의 기도십계명   2016.02.14
2016 신년특별새벽기도회   2016.01.04
<후반기 특별새벽기도 | 사행시로 나누는 은혜> - 기뻐하라   2015.12.10
<후반기 특별새벽기도 | 사행시로 나누는 은혜> - 빌립보서   2015.12.10
<후반기 특별새벽기도 | 사행시로 나누는 은혜> - 새벽기도   2015.12.10
Passion Of Christ 주연 짐 카비젤 간증내용입니다..   2015.04.03
후반기 20일 특별새벽기도회   2014.10.27
2014년 후반기 특별새벽기도회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10월31일(금)-심야   2014.11.06
2014년 후반기 특별새벽기도회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10월31일(금)- 새벽   2014.11.06
2014년 후반기 특별새벽기도회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10월30일(목)   2014.11.06
2014년 후반기 특별새벽기도회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10월29일(수)   2014.11.06
2014년 후반기 특별새벽기도회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10월28일(화)   2014.11.06
2014년 후반기 특별새벽기도회 "너의 창조주를기억하라" 10월27일(월)   2014.11.06
말씀묵상을 통한 하나님의 은혜..(예레미야 52장 1절 ~ 11절)   2014.07.29
여호와닛시 특별새벽기도회-7월18일(금) - 5일차   2014.07.18
여호와닛시 특별새벽기도회-7월17일(목) - 4일차   2014.07.17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