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교사 대학 4기를 마치며<강신복 집사>

KakaoTalk_20181205_185555448.jpg


  저도 모르는 사이에 전 ‘내일 교사대학 4기’가 되어있었습니다.
  카톡이 울리고 ‘내일 교사대학 4기’라는 이름의 채팅방으로 초대되었던 날의 기분은, ‘마른하늘에 날벼락’ 이었습니다. 이 모든 것이 사랑하는 제 와이프의 지혜로 시작되었습니다.

  자녀들을 교회에서 양육하기 위해 오전엔 주일학교와 오후엔 어와나에 맡겼습니다. 어와나에 아이들을 맡기기 위해서는 부모가 교사로 봉사해야 했기에 저는 아이들을 위해 교사라는 직분을 처음으로 섬기게 되었다가 올해는 먼저 유년부 교사로 섬기던 와이프를 따라 유년부 교사로도 섬김을 감당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처음 맡은 유년부교사의 자리는 상당히 부담스러웠습니다. 몇 주가 지나도록 아이들 이름을 잘못 말하는 실수를 반복하고 부모님들에 대한 심방 전화도 무척 두려웠습니다. 30년 전 제가 유년부 학생이었을 때의 성령 충만하고 애정 넘치는 주일학교 선생님의 모습이 저에게는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유년부 아이들에게는 비밀로 해주십시오)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부모님들에게도 죄송했습니다.

  그러던 중 와이프를 움직이신 하나님께서 교사대학을 통해서 저에게 교사의 역할에 대해 배우게 하셨습니다. 요한복음 10장 말씀은 교사로서 제가 가져야할 주님의 가르침이었습니다.  ‘목자가 자기양의 이름을 각각 불러 인도하여 내느니라’ 이 말씀을 통해 저는 비로소 아이들의 이름을 각각 부를 수 있도록 이름을 외우게 되었습니다. 목자인 나는 양인 나의 학생들의 이름을 알고, 학생들보다 앞서 본을 보여야 하며, 그들을 보호하고 먹여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또 삯꾼이 아니라 선한 목자(교사)가 되기 위해서는 학생을 위해 대신 희생하며, 사랑해 주어야 하고, 그들의 필요와 아픔을 알아 그들을 찾아야 한다고 주님은 제게 말씀해 주셨습니다. 제가 삯꾼이 되지 않기를 평생 기도합니다.

  교사의 역할은 학생들을 보살핌에는 엄마가, 영적성장 시키는 농부, 관계를 통해 사람을 키우는 친구, 학생들을 훈련시키는 코치, 반을 감독하고 이끌어갈 때에는 아버지의 역할을 감당해야하는 것이 교사에게 주신 하나님의 엄중한 책임 임을 가슴 깊이 깨닫게 되었습니다.

  교사의 역할들을 일깨우고 가르침을 준 교사대학과 기회를 주신 전도사님과 무단으로 등록을 한 와이프에게 심심한 감사를 드립니다. 단지 모든 수업을 마친 지금 교사대학 교재의 제목이 ‘크리스천 티칭- 바나나 새순과정1’임을 보며 ‘바나나 새순과정 2,3,4’를 와이프의 무단등록으로 또 다시 해야 하는 것은 아닐까? 염려됩니다. 교사대학은 정말 유익한 하나님의 축복의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가족: 이주영 집사, 유건, 온유> 

제목 날짜
301반을 통해 들은 하나님의 음성 <박향자 집사 (믿음2교구 225예친)>   2019.02.15
나를 바로 보게 한 201<구자란 집사>   2019.02.08
Hello For-Nations ..! ^^ <포네이션 김현애 집사>   2019.02.01
감사와 기쁨의 시간이었던 중등부 비전트립<중등부 이찬민 회장>   2019.01.25
“천국을 소망하며”<한은경 집사>   2019.01.18
“AWANA”(어와나) 를 소개합니다<구미영 권사>   2019.01.11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박치근 장로>   2019.01.05
“기드온”과 “드보라”처럼 (301과정을 마치며) <박미경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2.28
성령하나님께서 먼저 일하시는 뜨거운 감동의 현장… <로뎀트리 음악봉사팀 이지나 집사>   2018.12.21
‘예사의 집(예수 사랑의 집)사역<김 영 희h 권사>   2018.12.14
교사 대학 4기를 마치며<강신복 집사>   2018.12.07
나를 살리신 하나님 은혜<김시화 성도>   2018.11.30
마더와이즈 ‘자유’ 과정을 마치며<천윤희 성도>   2018.11.23
남자가 부끄럽지 않아요? <김종현 목사>   2018.11.16
성장하는 교사 <유년2부 교사 유은호>   2018.11.09
예친, 서로를 향한 섬김입니다<서보영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1.02
고단한 인생길을 함께하시는 주님께< 이경아 집사(소망1교구 361예친)>   2018.10.27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와 예비하심을 바라보며<이미연 집사(소망2, 465예친)>   2018.10.19
섬기는 예식부, 사랑 충만한 예식부<예식부 팀장: 황정이 권사>   2018.10.12
하나님을 찬양합니다<강성회 성도 (소망1교구 388예친)>   2018.10.05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