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우리 아빠는  주일학교 선생님이에요~~~<투엘팝: 유년부 교사 심영택.>

KakaoTalk_20190725_233507332_02.jpg

심노엘.. 심누엘.. 김지온.. 안서하..  네~~~~

  일주일 행복하게 잘 지냈나요? 성경필사는 했나요? 말씀은 잘 읽었나요? 챈트는 불렀나요?

  네~~~


  이 네 아이들 모두 보배롭고 존귀한 주님의 자녀들입니다. 이 아이들을 만날 때면 일상처럼 묻는 질문의 시간이 이젠 그다지 어색하지 않게 느껴지는 유년 2부 시간입니다.

  내일교회에 오면서 주일학교 교사를 다시 시작하게 되다보니 아이들과 교감하고, 눈높이를 맞추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처음 영아부에서의 교사생활은 많은 부모들-아빠들-이 공감하면서도 쉽지 않은 투엘이와 영아들의 신앙교육이었습니다. 자녀의 신앙을 위해 부모의 신앙이 바로서야 한다는 중요성을 나누던 시간이었습니다. 자녀의 신앙이 부모 신앙의 유산임을 깨닫고 함께하면서 다음세대와 부모의 영적 성장을 위해 청년의 신앙으로 돌아가자고 외치던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유치부에서의 짧은 섬김에서 아이들이 유치원에서처럼 즐겁고, 활기차며 저마다의 감성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의 자유스러운 감성을 가슴과 사랑으로 감싸주시는 선생님들의 모습에서 두 아이의 부모로써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가득한 시간으로 참으로 행복한 유치부 생활이었습니다. 

  유치부를 지나 투엘이가 유년부로 성장하면서 함께 유년2부 교사가 된 시간이 벌써 2년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자유스럽던 영혼의 소유자들이 개성적인 영혼의 소유자로 성장하는 이 시기의 아이들처럼 자기주장과 생각을 담아 표현하고, 감정의 절제를 배우는 모습이 너무나 사랑스럽고, 귀엽게만 느껴집니다.

  제게 유년부의 의미는 교사로서, 두 아이의 부모로서, 아이들의 영적 성장과 신앙인으로서의 삶을 위한 ‘헌신적이고, 간절한 마음’으로 다가옵니다. 참으로 감사하고, 고마운 주일학교입니다. 아이들과 만나는 짧은 시간동안 아이들을 향한 선생님 한 분 한 분의 따뜻한 시선과 사랑에서 신앙의 섬김과 신앙인으로서의 삶을 배워갈 유년부 아이들이 부럽기도 합니다. 청년선생님들의 찬양과 인도에 맞추어 찬양과 율동을 할 때면 예전 찬양과 율동을 가르쳐주시던 선생님들이 생각납니다. 각 부서에서 찬양과 율동으로 아이들을 인도하는 청년 선생님들을 요즘 보기 쉽지 않은데, 이것은 유년2부 만의 강점이며 자랑입니다. 그리고 아이들과 선생님들의 수고를 기억하시며 기도와 감사로 간식과 다과를 준비해주시는 권사님과 서기부 선생님들의 고마움과 청년 선생님들을 기억합니다. 

  매년 여름 성경학교는 주일학교의 가장 중요한 사역으로 한 달 전부터 ‘여호와만 참 하나님!’이라는 주제로 여름 성경학교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주제에 맞게 ‘나를 보내신 하나님을 믿고, 드러내고, 의지하는 유년부’아이들이 되길 소망하며 기도와 말씀으로 준비하는 전도사님과 아이들을 위해 헌신하는 부장집사님이 있는 유년부, 아빠교사와 엄마교사인 유년부의 선생님들, 그리고 청년교사들이 기도와 헌신으로 함께하는 가족 같은 공동체 유년부에 부모로서 교사로서 함께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제목 날짜
성경 지식과 믿음의 확신, 그리고 기쁨<청년2부 21기 최형규>   2019.08.23
다시 일어설 용기를 준 대만선교<박주용(청년3부)>   2019.08.16
여호와만 참 하나님이 되는 고등부 <고등부 교사 유우경>   2019.08.09
초딩들의 뜨거운 여름 캠프 <초등1부 교사 양대인>   2019.07.31
우리 아빠는 주일학교 선생님이에요~~~<투엘팝: 유년부 교사 심영택.>   2019.07.26
유치부 여름성경학교 < 곽은진 집사>   2019.07.19
영아부 여름성경학교 <이예지 집사>   2019.07.12
새가족은 사랑을 싣고서......♡< 새가족부 유선영 집사>   2019.07.05
뜨거운 말씀과 찬양이 가득한 금요기도회에 오세요<박은숙 집사 (믿음1교구, 121예친)>   2019.06.28
알록달록 각자의 색깔을 가진 우리 161예친을 소개합니다~^^ <장정아 집사>   2019.06.21
예수님은 내 삶의 주인입니다.<청년 2부, 김영민>   2019.06.14
예준기도회가 기다려집니다 (예배준비기도회)<545예친 김윤정 집사>   2019.05.31
신혼생활의 답을 함께 찾아가다<신혼부 현경민 김수경>   2019.05.24
2019년 예가부 가족수련회를 다시 기억하며...<장석환 집사>   2019.05.17
One Family 포네이션!<포네이션 부총무 공동현 집사>   2019.05.10
기도하면 살아난다<이상명 집사>   2019.05.03
은혜가 넘치는 라파부서의 복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김명숙집사>   2019.04.26
찬양으로 영광 돌릴 수 있음에... <김종환집사(소망2교구, 433예친)>   2019.04.19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샬롬학교 백덕복 권사>   2019.04.12
예사(예수사랑)의 집< 권오명 집사>   2019.04.05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