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너는 나의 복!!  내일교회 사랑부 <최정미 집사>


  내일교회를 알게 해 주시고, 지금까지 선하게 인도해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늘 감사드립니다. 저는 우리 막내 아이의 장애로 인해서 예배조차 제대로 드릴 수 없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럴 때에 당시 우리 아이 어린이집 특수교사로 계셨던 양경애 선생님(현재 사랑부 부장집사님)의 소개를 받아 저는 내일교회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 때 5살이었던 우리 동민이가 이제 24살 청년이 되었습니다. 내일교회의 사랑부로 인해서 저는 예배의 때에 온전히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었고, 큰 은혜를 누릴 수가 있게 되었습니다. 이런 사랑부 사역을 허락하시고, 귀하게 감당해오신 내일교회와 성도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여러 모양과 모습으로 우리 아이들을 돌보아주시고, 도움을 주시고, 항상 기도로 도와주시고, 다소 보기에 불편한 부분이 있었을 것인데도, 사랑의 눈길과 따뜻한 인사로 우리 아이들을 대해주심에 감사합니다. 이러한 돌봄과 사랑 속에서 저는 숱한 좌절과 힘겨운 시간 속에서 말씀을 붙잡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에 와서 지난 시간들을 되돌아보면 모두가 은혜의 순간들이었습니다. 이렇게 저를 내일교회로 인도해주셔서, 저와 제 가족들을 붙들어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근래 저는 강성애 권사님께서 수고해주시는 암송반을 알게 되어서 열심히 말씀을 외우고 있습니다. 무의식 중에서라도 주의 말씀을 기억하기를 바라면서 코로나 시기에도 귀한 은혜들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최근에 코로나로 인해서 교회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그러나 감사하게도 이런 때에 우리 아이는 언제나 유튜브로 사랑부 예배를 기특하게 잘 드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사랑부 예배를 몇 번이나 보는지 모릅니다. 그리고 예배 영상에 집중하면서 기도를 따라하고, 찬양을 부르며, 춤을 추면서 예배하는 모습이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모릅니다. 안그래도 금번 사랑부 여름수련회의 일정으로 준비했던 힐링콘서트가 코로나로 인해서 아쉽게 연기되었습니다. 특별히 민호기 목사님이 오시기로 되어 있는데, 과거 민목사님의 찬양으로 크게 은혜를 받은 적이 있어서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연기가 되어서 너무 아쉽습니다. 하루 속히 이 코로나가 물러나 우리 아이들과 함께 자유롭게 기쁨으로 하나님 앞에 나아오는 순간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코로나 시기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붙드는 사람은 이때를 넉넉히 이겨나갈 것을 믿습니다. 그렇게 하나님을 바랄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우리 아이들도 그렇게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는 우리 사랑부서에도 하나님의 은혜가 언제나 가득했으면 합니다. 또 그렇게 모든 우리 내일의 성도님들도 이 어려운 때를 이겨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가족: 신병철, 지영, 동현, 동민>

KakaoTalk_20210811_152700705.jpgKakaoTalk_20210811_152700705_01 (1).jpg

제목 날짜
나누면 풍성해집니다 (소망2교구 412예친 / 순장: 권익찬 집사)   2021.10.15
“너는 특별하단다” 8월 29일 유아세례(2)   2021.10.08
“너는 특별하단다” 8월 29일 유아세례(1)   2021.10.01
두려움보다는 감사로 섬겼던 수련회 <심종한(청년3부)>   2021.09.24
교사 스토리 - 지난 2년을 돌아보며   2021.09.17
내일교회 어와나 2학기 개강과 바퀴벌레 은혜<강신복 집사>   2021.09.10
내 모습 그대로 사랑하시는 하나님 <금요찬양팀 이예지 집사>   2021.09.03
유년부를 섬기며 <유년1부 행정지원팀, 청년3부 이지은>   2021.08.27
포네이션 여름 수련회   2021.08.20
너는 나의 복!! 내일교회 사랑부 <최정미 집사>   2021.08.13
예수님이 나의 소망이에요! (유치부 여름성경학교)   2021.08.06
유·초등부 기도회를 돌아보며   2021.07.30
다음 세대 기도회, 우리는 기도하는 교사입니다!   2021.07.23
기도(ללפ)! 어게인 특별금요기도회를 마치고 <712예친 김정충 장로>   2021.07.16
열정과 사랑이 넘치는 116예친을 소개합니다 <116예친 김동현d 집사>   2021.07.09
코로나19 시기, 한 청년의 일기 <청년2부 이시환 형제(28기)>   2021.07.03
우리는 주일 찬양팀 싱어입니다!   2021.06.26
627예친 탐방기   2021.06.18
얘들아 함께 인정받는 자가 되자 <내일어와나 스팍스단 윙러너1반 교사 이영곤 집사>   2021.06.11
내일개발과정 201반 간증문 <241예친 고은지 집사>   2021.06.04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