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기쁨과 감사가 넘치는 풀칠< 선나도배봉사팀 노진강 집사>

KakaoTalk_20191004_112400662.png


  샬롬~
 내일의 성도 여러분, 반갑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성도님들께 선나도배봉사팀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선나도배봉사팀은 라파부, 나<너사랑의도시락팀, 오병이어팀과 함께 내일교회 사역위원회 사회봉사부에 속해 있는 모임으로, 형편이 어려운 지역 내 가정(불신자 포함)과 러브영남으로 섬기고 있는 농어촌 미자립 교회 등에 도배와 함께 낡은 장판, 조명등을 교체해 드리는 일들을 감당하고 있는 팀입니다.

 팀원들은 오랫동안 팀장으로 수고하시다가 지금은 고문으로 물러나 도움을 주고 계시는 구자신 집사님과 이영숙 권사님을 비롯해 도배기능장 문한기 집사님, 도배기능사 송호영, 금도현, 이종삼, 천병진, 장홍태, 이정현 집사님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자격증은 없고 저희들끼리 이렇게 부릅니다^^) 그리고 도색, 방수작업 등 특수한 일이 있을 때 SOS를 외치면 달려오셔서 기꺼이 도와 주시는 백병기 집사님도 참 고마우신 특별팀원입니다.

 도배작업은 연중 한여름과 한겨울을 제외한 7개월 정도만 하는데 월 1회(토요일) 모여서 합니다. 새집에 도배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 살고 있는 집에 해야 하니, 살림 다 들어내놓고 작업 후 다시 원상복구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습니다만 함께 섬기며 주님의 사랑을 기쁨으로 전하고 있습니다. 힘든 작업을 끝내고 깨끗하고 환해진 집 안을 보면 그간의 수고는 날아가 버리고 보람과 감사가 넘치고, ‘이게 정말 우리가 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점점 느는 우리의 솜씨에 스스로 감탄하게 되고, 이 일을 하게 하신 하나님께 다함께 감사기도를 드리게 됩니다.

 혹시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가정이나 교회 등이 있다면 주저 마시고 말씀해 주시면 검토 후 적극적으로 도와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니 많이 소개해 주시길 바라며, 이 일에 동참하시고자 하는 성도님이 계시다면 언제든지 문을 두드려 주시기 바랍니다. 바로 열어 드립니다ㅎ.(팀원이 많이 부족합니다ㅜㅜ)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마태복음 25:40)
 이 땅에서 아버지께 복 받고 하늘에서 큰 상급 받기를 원하시는 성도님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샬롬~~

제목 날짜
[2011.03.06] 고마워라 임마누엘 예수만 섬기는 우리집”!!^^ (320예친 권영미집사)   2011.03.09
[2013.2.3] 지금까지 지내온 것 주의 크신 은혜라 (421예친 서은연집사) (1)   2013.02.02
[2011.9.24] 내일교회 아르헨티나 단기선교팀의 큰 사랑을 받고 (박성흠-정명희 선교사)   2011.09.25
[2011.5.8] 하나님이 침묵하시는 이유(734예친 한진 집사) (1)   2011.05.07
[2011.03.13] 우리가 구하는 것 이상 넘치도록 주시는 하나님(862예친 위윤진성도)   2011.03.14
[2011.6.5] 보고 싶은 아버지, 천국에서 만나요(726예친 구성숙 집사)   2011.06.05
친정 엄마의 장례를 마치며....임지연 성도 (믿음1교구 143예친) [2015.3.8]   2015.03.14
나의 주 하나님은 신실하신 주님 (2교구 이경아집사) [2015.1.4]   2015.01.03
[2011.8.21]복된 내일 교회 (624예친 김주옥 집사)   2011.08.21
[2011.3.20] 나를 위로하시고 동행하시는 놀라운 주님(142예친 김연희 집사)   2011.03.21
[2011.4.17] 세 아버지(231예친 이경환)   2011.04.17
한량없는 주님의 사랑 - 이옥건 집사 (사랑1교구 566예친) [2015.3.1]   2015.03.14
[2011.9.11]기적의 은혜을 베푸신 하나님 (311예친 김영관집사)   2011.09.10
[2011.4.24] 평안과 놀라운 은혜를 주시는 하나님(442예친 김태복b성도)   2011.04.24
[2014.12.28] “하나님의 은혜” (1교구 성도 이태분 성도)   2014.12.27
[2011.11.6] 작은 신음에도 들으시고 응답하시는 하나님 (123예친 박세영 성도)   2011.11.05
[2013.3.3] 내일 교회를 통해 축복하시는 하나님 (421예친 황정이 집사)   2013.03.10
[2011.5.1] 나를 끝까지 놓지 않으신 주님(청년2부 정진철)   2011.05.01
하나님 믿고 천국 가셔야지요? (701예친 조태한 집사) [2015.1.18]   2015.01.17
[2011.4.10] “하나님의 사람”이라 불러 주시는 나의 하나님(861예친 이순애b권사)   2011.04.10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