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기쁨과 감사가 넘치는 풀칠< 선나도배봉사팀 노진강 집사>

KakaoTalk_20191004_112400662.png


  샬롬~
 내일의 성도 여러분, 반갑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성도님들께 선나도배봉사팀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선나도배봉사팀은 라파부, 나<너사랑의도시락팀, 오병이어팀과 함께 내일교회 사역위원회 사회봉사부에 속해 있는 모임으로, 형편이 어려운 지역 내 가정(불신자 포함)과 러브영남으로 섬기고 있는 농어촌 미자립 교회 등에 도배와 함께 낡은 장판, 조명등을 교체해 드리는 일들을 감당하고 있는 팀입니다.

 팀원들은 오랫동안 팀장으로 수고하시다가 지금은 고문으로 물러나 도움을 주고 계시는 구자신 집사님과 이영숙 권사님을 비롯해 도배기능장 문한기 집사님, 도배기능사 송호영, 금도현, 이종삼, 천병진, 장홍태, 이정현 집사님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자격증은 없고 저희들끼리 이렇게 부릅니다^^) 그리고 도색, 방수작업 등 특수한 일이 있을 때 SOS를 외치면 달려오셔서 기꺼이 도와 주시는 백병기 집사님도 참 고마우신 특별팀원입니다.

 도배작업은 연중 한여름과 한겨울을 제외한 7개월 정도만 하는데 월 1회(토요일) 모여서 합니다. 새집에 도배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 살고 있는 집에 해야 하니, 살림 다 들어내놓고 작업 후 다시 원상복구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습니다만 함께 섬기며 주님의 사랑을 기쁨으로 전하고 있습니다. 힘든 작업을 끝내고 깨끗하고 환해진 집 안을 보면 그간의 수고는 날아가 버리고 보람과 감사가 넘치고, ‘이게 정말 우리가 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점점 느는 우리의 솜씨에 스스로 감탄하게 되고, 이 일을 하게 하신 하나님께 다함께 감사기도를 드리게 됩니다.

 혹시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가정이나 교회 등이 있다면 주저 마시고 말씀해 주시면 검토 후 적극적으로 도와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니 많이 소개해 주시길 바라며, 이 일에 동참하시고자 하는 성도님이 계시다면 언제든지 문을 두드려 주시기 바랍니다. 바로 열어 드립니다ㅎ.(팀원이 많이 부족합니다ㅜㅜ)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마태복음 25:40)
 이 땅에서 아버지께 복 받고 하늘에서 큰 상급 받기를 원하시는 성도님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샬롬~~

제목 날짜
함께 훈련 받으며 성장하는 어와나(Awana) <허 현 집사(어와나 교사)>   2020.05.29
포네이션 간증<바야르바야스갈른 자매(포네이션 몽골팀)>   2020.05.22
코로나를 뛰어넘는 은혜와 감사<김명주 권사(사랑2교구 661예친)>   2020.05.15
잃어버린 일상에서도 감사!! <박명주 집사(믿음1교구 121예친>   2020.05.08
부흥회(너희 자신을 확증하라)의 은혜를 떠올리며...<김윤숙b 집사(소망1교구 361예친)>   2020.02.29
선교탐방 <우은숙 집사(믿음1교구 161예친)>   2020.02.22
나의 201! <이채민 성도(믿음1, 181예친)>   2020.02.14
내일개발과정 301 성장반을 마치고<이영신 집사(122예친)>   2020.02.07
고등부 수련회<고등부 부회장 고2 김나영>   2020.01.31
고난을 통하여 얻는 유익<포네이션 베트남팀 푸엉 자매>   2020.01.23
부족한 자를 다듬어 가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김종두 집사(주차봉사부)>   2020.01.17
삶의 무거운 짐이 하나님의 소망으로 변화됨<소망1교구(387예친) 김수옥 집사 >   2020.01.10
은퇴에 대한 소고(小考)<이경우 원로장로 >   2020.01.03
강단장식팀을 소개합니다<양남이 권사>   2019.12.27
이건 내가 아닌 네게 필요한 자리 <내일의 꿈팀. 김선영e 집사>   2019.12.20
내일교회의 자라나는 꿈나무 드림트리들~~   2019.12.13
사랑이 넘치는 우리 예친 <소망2교구(444 예친) 김예슬 사모>   2019.12.06
한 영혼을 사랑하시는 하나님<345예친 안도희 집사>   2019.11.29
행복에의 초대<181예친 정영주 집사>   2019.11.22
다시 만난 사랑부 아이들 <정성순 집사>   2019.11.15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