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기드온”과 “드보라”처럼  (301과정을 마치며) <박미경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KakaoTalk_20181226_113100835.jpg


  “또 어려서부터 성경을 알았나니 성경은 능히 너로 하여금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에 이르는 지혜가 있게 하느니라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하게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 하려 함이라” (딤후 3:15~17)
  201개발과정을 끝내고 마음속에 뭔가 해소되지 않는 허전함과 갑갑함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찾아온 301개발과정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불타오름과 하나님의 계획하심을 좀 더 확신하게 해 준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301반 첫 수업.
  함께 한 집사님들은 교회에서 한 번도 마주친 적이 없는 분들이었습니다.
  어색함도 잠시 하나님 말씀을 궁금해 하고 질문하며 2시간이라는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를 만큼 열정적인 수업이 진행 되었습니다. 
  함께 나누는 수업방식과 더불어 말씀으로 잘 이끌어주신 우리 박진수 목사님은 저희들의 든든한 인도자가 되어주셨습니다. 역시 머리는 꾸준히 써야 녹슬지 않는 것이 진리였습니다. 그렇게 외우기 힘들던 성구암송도 어느새 자연스럽게 되었고, 301반 끝날 때까지 성경 일독을 완주해야 하는 교육과정은 올 해에 제가 이룬 가장 큰 감사와 기쁨이 되었습니다. 
  301개발과정 중에서 믿음을 굳건히 하고 깊이 있는 내용의 수업을 꼽으라면 과제물로 여러 도서를 읽고 독후감을 쓴다는 것입니다. 솔직히 책까지 읽으며 수업을 이어 나가는 것이 정말 큰 도전이 되었지만 되돌아보면 그 시간들이 있었기에 더 성숙되고 몰랐던 하나님의 가치를 더 깊이 알 수 있는 귀한 계기가 되었음을 고백합니다. 그 중에서 특히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은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있어서 하나님의 구원은 우리의 힘으로 받는 게 아니라 연약함과 결핍을 인정해야 받을 수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시고, 미련하고 멸시받은 것들을 택하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시며, 없는 것들을 택하여 있는 것들을 폐하신다(고전 1:26-31) 그게 하나님이 일하시는 방식이심을 깊이 묵상해 봅니다. 이제껏 회사에서, 내가 속해 있는 단체에서 인정받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습니다. 사람들의 칭찬과 인정이 늘어날수록 기뻤고 그렇지 못할 때는 좌절도 경험했습니다. 이 모든 것은 내가 잘못된 생각으로 나 또한 내가 만든 우상에 빠져 있었음을 고백합니다. 나의 모든 것이 되시는 하나님, 제가 주를 사랑합니다. 앞으로는 제 삶의 구세주가 되시고 평안이 되시며 저의 생명이신 그리스도께만 마음을 두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매일 아침 기상과 동시에 기도로 하루를 시작하고 기도로 마무리하는 큰 축복을 주심에 감사합니다. 또한 저희 301반 집사님들 늘 바쁜 일상 속에서 예습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었지만 저희 한명 한명을 붙들어 주셨고 단 한명의 낙오자도 없이 함께 마무리 할 수 있게 하심도 감사합니다. 지금은 301반의 든든한 동역자들과 함께 앞으로 있을 401개발과정에 대한 기대와 설렘을 안고 하나님을 증거 하는 강한 용사가 되기 위해 기도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곧 다시 만나요! 
  함께 했던 귀한 301반 허혜경, 박태자, 김민화, 신진욱, 이원희, 주혜진집사님

                                                                                                                                                            <가족: 배준만, 소선, 주하>

제목 날짜
301반을 통해 들은 하나님의 음성 <박향자 집사 (믿음2교구 225예친)>   2019.02.15
나를 바로 보게 한 201<구자란 집사>   2019.02.08
Hello For-Nations ..! ^^ <포네이션 김현애 집사>   2019.02.01
감사와 기쁨의 시간이었던 중등부 비전트립<중등부 이찬민 회장>   2019.01.25
“천국을 소망하며”<한은경 집사>   2019.01.18
“AWANA”(어와나) 를 소개합니다<구미영 권사>   2019.01.11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박치근 장로>   2019.01.05
“기드온”과 “드보라”처럼 (301과정을 마치며) <박미경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2.28
성령하나님께서 먼저 일하시는 뜨거운 감동의 현장… <로뎀트리 음악봉사팀 이지나 집사>   2018.12.21
‘예사의 집(예수 사랑의 집)사역<김 영 희h 권사>   2018.12.14
교사 대학 4기를 마치며<강신복 집사>   2018.12.07
나를 살리신 하나님 은혜<김시화 성도>   2018.11.30
마더와이즈 ‘자유’ 과정을 마치며<천윤희 성도>   2018.11.23
남자가 부끄럽지 않아요? <김종현 목사>   2018.11.16
성장하는 교사 <유년2부 교사 유은호>   2018.11.09
예친, 서로를 향한 섬김입니다<서보영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1.02
고단한 인생길을 함께하시는 주님께< 이경아 집사(소망1교구 361예친)>   2018.10.27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와 예비하심을 바라보며<이미연 집사(소망2, 465예친)>   2018.10.19
섬기는 예식부, 사랑 충만한 예식부<예식부 팀장: 황정이 권사>   2018.10.12
하나님을 찬양합니다<강성회 성도 (소망1교구 388예친)>   2018.10.05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