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박치근 장로>

KakaoTalk_20190103_212520071.jpg


  할렐루야!! 2019년 새로운 해를 우리에게 허락하신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묵시가 없으면 백성이 방자히 행하거니와 율법을 지키는 자는 복이 있느니라” (잠 29:18)

  안녕하십니까. 박치근 장로입니다. 저는 2005년부터 지금까지 한 해가 저물어가고, 또 새롭게 한 해를 맞이하는 순간에 저는 위 잠언서의 말씀을 가지고 기도를 합니다. 

  ‘참 좋으신 하나님 아버지! 영원한 저 천국을 유업으로 이어받을 아버지의 친 백성 삼아주신 것 감사합니다. 원하옵기에 이 한 해에는 

  간구할 마음을 불러일으킬 성령을 부어주셔서 기도하게 하시고, 영적 생명의 근원지인 종의 마음에 주의 은혜로 채워주시고, 전능하신 주의 손으로 종을 붙들어 주의 선하신 일에 사용하여 주소서. 

  그리고 피로 값주고 사신 이 귀한 내일교회를 더욱 사랑하게 하시고, 가까이 있는 이웃과 또 나라와 민족과 열방을 향하여 참 사랑으로 섬기게 하여 주소서. 

  참 빛으로 오신 예수님의 작은 빛이 되어 이 손과 발이 닿는 곳마다 <희망을 보여주는 상징적 성도>로 살게 하여주소서’ 

  이러한 기도의 제목을 제가 근무하는 책상 벽에다 붙여두고 수시로 계속 기도를 해왔습니다. 돌아보면, 제가 행한 일에 실수도 많고, 부족한 점도 참으로 많았지만, 그러나 기도로 하나님을 의지하였기에 참으로 좋으신 주님의 인도하심과 함께 동행하심을 깊이 느낄 수가 있었고, 주님이 내 안에 내가 주님의 안에 있음을 경험할 때가 참으로 많았습니다. 

  저는 이제 또 새롭게 한 해를 시작하는 이 때에 내일의 귀한 성도분들에게도 이러한 은혜가 2019년 한 해 가득 넘쳐나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진실로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을 풍성하게 경험하게 되시는 한 해가 되시기를 바라고 기도합니다. 그래서 오늘날 소망이 없고, 어둠 가운데서 방황하는 이 안타까운 세대와 나라들이 참된 경건을 회복하고,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는 우리 내일의 귀한 성도들로 말미암아 세상의 참 빛으로 오신 진리되신 예수님 앞으로 그들이 돌아오게 되는 그런 복된 하나님의 역사들이 2019년 한 해 우리교회의 간증이 되고, 자랑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한 해 우리 내일의 모든 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가득 넘쳐나게 되시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기도합니다. 한 해 마칠 때에 우리에게 감사할 것들만 넘쳐나게 되는 그런 내일의 시간들이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가족: 장옥연 권사>

제목 날짜
“천국을 소망하며”<한은경 집사>   2019.01.18
“AWANA”(어와나) 를 소개합니다<구미영 권사>   2019.01.11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박치근 장로>   2019.01.05
“기드온”과 “드보라”처럼 (301과정을 마치며) <박미경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2.28
성령하나님께서 먼저 일하시는 뜨거운 감동의 현장… <로뎀트리 음악봉사팀 이지나 집사>   2018.12.21
‘예사의 집(예수 사랑의 집)사역<김 영 희h 권사>   2018.12.14
교사 대학 4기를 마치며<강신복 집사>   2018.12.07
나를 살리신 하나님 은혜<김시화 성도>   2018.11.30
마더와이즈 ‘자유’ 과정을 마치며<천윤희 성도>   2018.11.23
남자가 부끄럽지 않아요? <김종현 목사>   2018.11.16
성장하는 교사 <유년2부 교사 유은호>   2018.11.09
예친, 서로를 향한 섬김입니다<서보영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1.02
고단한 인생길을 함께하시는 주님께< 이경아 집사(소망1교구 361예친)>   2018.10.27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와 예비하심을 바라보며<이미연 집사(소망2, 465예친)>   2018.10.19
섬기는 예식부, 사랑 충만한 예식부<예식부 팀장: 황정이 권사>   2018.10.12
하나님을 찬양합니다<강성회 성도 (소망1교구 388예친)>   2018.10.05
‘내일’의 오늘을 기록하는 ‘내일의 꿈’ <박민수 집사>   2018.09.28
새가족부에서 발견한 기쁨<정성순 집사 (믿음1교구 164예친)>   2018.09.21
그 땅에서도 만나주신 하나님<김제연(청년3부 단기선교 스리랑카팀)>   2018.09.14
아제르바이잔(in 조지아)의 복음화를 꿈꾸며<박기철 장로(단기선교 조지아팀)>   2018.09.07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