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Hello  For-Nations ..! ^^ <포네이션 김현애 집사>

KakaoTalk_20190131_191030696.jpg


  저는 캄보디아팀과 포네이션 서기로 섬기고 있는 김 현애집사입니다.  
  처음에는 포네이션이 뭔지도 몰랐고 본관지하에 이런 귀한 사역의 현장이 있는 줄도 몰랐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초등부 집사님 소개로 캄보디아팀을 섬기게 된 것이 포네이션에 첫 발을 딛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아직도 내일의 성도님들 중에는 저처럼 포네이션이 생소 할 것 같아 잠시 저희 포네이션 가족들을 소개할까 합니다. 
  저희 포네이션 가족들은요.. 몽골, 캄보디아, 베트남, 로사, 글로벌, 중국, 한국어학교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언어, 문화가 전혀 다르지만 한 가족처럼 연합으로 잠깐 모였다가 각 나라별로 흩어져서 사역을 하고 있답니다. 매 주일마다 본관지하에는 성도님들이 알지 못하는 은혜의 파노라마가 있습니다. 때론 매 주일에 팀 사역을 하다보면 같은 멜로디 다른 언어의 찬양이지만 한 하나님을 향한 진실된 고백, 순전한 신앙의 고백으로 와 닿을 때 눈시울이 붉어지며 이곳이 모든 열방을 향한 선교의 현장임을 몸소 체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미의 심정으로 나그네 된 외국인 지체들을 기도와 사랑과 헌신적으로 섬기시는 팀장님들과 교사들을 바라 볼 때 마다 큰 도전이 됩니다.
  때론 지치고 힘들어 내려놓고 싶을 땐 하나님은 외국인 지체들을 통해 오뚜기처럼 다시 일으켜 세우시며 새 힘을 공급해 주시는 것을 깨닫습니다. 많은 성도님들이 포네이션 사역을 한다고 하면 유창한 그 나라 언어로 유창하게 대화를 해야 한다고 생각들을 하시는 분들도 많다고 들었습니다. 전혀 그렇지 않고 오히려 외국인들이 한국어로 저희들을 섬겨주고 있답니다. 하나님께서 뜻이 계셔서 이 땅에 보내주신 외국인 형제, 자매들이 저희들의 고정관념의 틀을 조금만 깨뜨리신다면 너무나 사랑스러워보이지 않겠습니까? 어떤 이는 이주노동자로 어떤 이는 유학생으로 어떤 이는 다문화 가정의 일원으로 우연찮게 교회를 나오게 되었지만 이들을 통해서 일하실 우리 하나님의 능력을 기대해 봅니다. 때론 더디고 안타깝고 슬프기도 하지만 그러나, 언젠가는 열매 맺을 그 순간을 소망하며 저희 포네이션 One family들은 천천히 달려가고 있습니다. 콩나물 시루를 떠올리면서요 매일매일은 아니어도 매 주일 매 주일 사랑으로 복음의 생수를 부어주지만 자라는 둥, 마는 둥 전혀 미동도 없다가도 어느 순간엔가는 불쑥불쑥 믿음이 자라나게 될테니깐요.
  각 나라마다 그 땅 가운데 그 민족들 가운데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진정 한 사람의 예배자가  세워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그것이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임을 깨닫고 저희는 하나님께서 열방 가운데서 불러주신 이들을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미 본국으로 돌아간 형제, 자매들도 있지만, 우리가 잊고 있었던 우리 내일교회를 섬기던 그때를 기억하고 있었고 교사들의 헌신적인 사랑도 당시엔 내색하지 않았어도 그들이 기억하고 있다는 고백을 들었을 때 가슴 뭉클한 감동이었구요. 가정을 이루고 자녀들이 생기고 가장으로서 힘든 삶을 살아갈 때 한국에서 내일교회 예배를 떠올리고 교회를 나간다는 소식은 정말 정말 기쁘고 감사하며 이 사역에 있어서 생수같은 감동이예요. 우리 포네이션 사역을 통해 나그네 된 저들이 스스로 마음 문을 열어 복음을 받아들이고 우리 주님과의 전인격적인 만남이 일어나서 그 땅 가운데 심겨지는 믿음의 디아스포라들이 다 되어지기를 소망합니다. 내일의 성도님들~ 지금까지 그렇게 해 주셨듯이 앞으로도 우리 포네이션에 대한 관심과 기도와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각 팀에서 귀한 섬김이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작은 재능이라도 대환영입니다. 반드시 은혜와 기쁨으로 채움 받게 되실 겁니다. 
꼭 한 번만 찾아주세요.~~     
 이 글을 쓰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제목 날짜
301반을 통해 들은 하나님의 음성 <박향자 집사 (믿음2교구 225예친)>   2019.02.15
나를 바로 보게 한 201<구자란 집사>   2019.02.08
Hello For-Nations ..! ^^ <포네이션 김현애 집사>   2019.02.01
감사와 기쁨의 시간이었던 중등부 비전트립<중등부 이찬민 회장>   2019.01.25
“천국을 소망하며”<한은경 집사>   2019.01.18
“AWANA”(어와나) 를 소개합니다<구미영 권사>   2019.01.11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박치근 장로>   2019.01.05
“기드온”과 “드보라”처럼 (301과정을 마치며) <박미경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2.28
성령하나님께서 먼저 일하시는 뜨거운 감동의 현장… <로뎀트리 음악봉사팀 이지나 집사>   2018.12.21
‘예사의 집(예수 사랑의 집)사역<김 영 희h 권사>   2018.12.14
교사 대학 4기를 마치며<강신복 집사>   2018.12.07
나를 살리신 하나님 은혜<김시화 성도>   2018.11.30
마더와이즈 ‘자유’ 과정을 마치며<천윤희 성도>   2018.11.23
남자가 부끄럽지 않아요? <김종현 목사>   2018.11.16
성장하는 교사 <유년2부 교사 유은호>   2018.11.09
예친, 서로를 향한 섬김입니다<서보영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1.02
고단한 인생길을 함께하시는 주님께< 이경아 집사(소망1교구 361예친)>   2018.10.27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와 예비하심을 바라보며<이미연 집사(소망2, 465예친)>   2018.10.19
섬기는 예식부, 사랑 충만한 예식부<예식부 팀장: 황정이 권사>   2018.10.12
하나님을 찬양합니다<강성회 성도 (소망1교구 388예친)>   2018.10.05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