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나를 바로 보게 한 201<구자란 집사>

간증.jpg


  할렐루야! 처음 201을 순장님께 권유받았을 때 '이미 훈련이란 훈련은 지금껏 많이 받았는데, 201의 내용도 이미 청년 때 끝낸 건데…'라며 교만한 마음을 가지고 반신반의하며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01을 하며 이러한 저의 교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하나님 자신을 바로 보게 하시고 나 자신도 바로 보게 하셨습니다. 함께 참여하는 집사님들을 통해 나의 높아짐을 깨닫고 바로 보게 하셨습니다.
  1-2과를 통해서는 하나님께서 제게 베풀어주신 은혜가 넘치게 많음을 알게 하셨습니다. 불평, 불만, 감사하지 못했던 마음을 회개했습니다. 3과 이후부터는 저의 삶에 세밀하게 일하시는 하나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지식의 양과 훈련받은 것의 축적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일상생활에서 말씀에 대한 순종과 행함이었습니다. 이런 순종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을 때 같이 탄 이웃 사람에게 먼저 웃으며 인사를 건네는 것, 혹은 남편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보는 것과 같은 작고 소소한 것들이었습니다. 이런 순종을 하나님께서는 기뻐하시고 이것을 시작으로 하나님의 위대한 부르심에 응답하도록 저를 부르고 계심을 이제는 압니다.
  하나님을 전하는 것과 예수님을 닮아가는 것을 저의 푯대로 삼을 것이며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그동안 저는 저의 행위와 그 결과들을 너무나 중요하게 생각하였기에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살아가고자 노력했을지라도 늘 마음 한 구석에 두려움이 있었습니다. 말씀 따라 살지 못했을 때는 위축됐었습니다. 하지만 모든 것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명백한 진리를 201을 통해 깊이 깨닫게 되었기에 더 이상 두렵지 않습니다.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중보하시는 성령님이 계시기에 하나님을 더욱 의지하며 나아갑니다. 
  지난번 딸의 수술을 통해 우리의 모든 필요와 염려들을 아시며 우리가 다 알 수도 없는 그분의 사랑을 의지하게 하십니다. 이 일이 끝이 아니라 과정이기에 더 놀라운 은혜를 맞이하게 하실 하나님의 계획을 기대하며 기도합니다.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면 나머지 모든 것들을 채워주시리라 믿으며 현재 제가 있는 곳에서 복음을 전해야 할 곳이 어디인지를 찾아보게 됩니다.
  그리고 제가 앞서 나가지 않고 하나님 말씀하시는 것을 먼저 듣기 위하여 오랫동안 하지 않았던 큐티 습관을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201을 통해 큐티를 다시 시작하게 되었고 기도노트를 적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기도의 시간이 더 늘어나 하나님의 오묘하신 말씀들을 깊이 들을 수 있어 감사합니다. 사람의 힘으로 할 수 없는 것, 의와 평강과 희락을 위하여 성령님의 힘으로, 오직 십자가를 통해서만 할 수 있는 그것을 향해 오늘도 더 힘을 내어 부지런히 일어나길 기도합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인도해주신 권사님, 정말 감사합니다.
                                                                                                                                                                   <가족: 이중원, 은설>

제목 날짜
2019년 예가부 가족수련회를 다시 기억하며...<장석환 집사>   2019.05.17
One Family 포네이션!<포네이션 부총무 공동현 집사>   2019.05.10
기도하면 살아난다<이상명 집사>   2019.05.03
은혜가 넘치는 라파부서의 복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김명숙집사>   2019.04.26
찬양으로 영광 돌릴 수 있음에... <김종환집사(소망2교구, 433예친)>   2019.04.19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샬롬학교 백덕복 권사>   2019.04.12
예사(예수사랑)의 집< 권오명 집사>   2019.04.05
주차봉사팀의 아름다운 섬김<정원선 집사(이경옥 집사)>   2019.03.22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발이여!<황정이 권사(소망1교구)>   2019.03.15
미술치유 사역으로 하나님의 세계를 열다.<내일교회 미술 봉사팀>   2019.03.08
전도의 열정을 품게 하시는 하나님<김영선 집사(소망2교구 311-1예친)>   2019.03.01
안락함이 주는 위기 속에 기도하자<이기철 집사(사랑1교구 534예친)>   2019.02.22
301반을 통해 들은 하나님의 음성 <박향자 집사 (믿음2교구 225예친)>   2019.02.15
나를 바로 보게 한 201<구자란 집사>   2019.02.08
Hello For-Nations ..! ^^ <포네이션 김현애 집사>   2019.02.01
감사와 기쁨의 시간이었던 중등부 비전트립<중등부 이찬민 회장>   2019.01.25
“천국을 소망하며”<한은경 집사>   2019.01.18
“AWANA”(어와나) 를 소개합니다<구미영 권사>   2019.01.11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박치근 장로>   2019.01.05
“기드온”과 “드보라”처럼 (301과정을 마치며) <박미경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2.28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