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301반을 통해 들은 하나님의 음성 <박향자 집사 (믿음2교구 225예친)>

간증.jpg


 저는 내일교회에서 청년부 때부터 신앙생활을 시작해서 지금까지 13년 정도 신앙생활을 해온 거 같습니다. 하지만 모든 일들을 나의 계획대로 진행하였습니다. 계획했던 일들을 성취하고 나면, 곧바로 또 다른 나의 계획을 세웠고 저의 계획이 이뤄지도록 도와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하였습니다. 문제 해결과 과업 성취가 제 짧은 기도의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제 삶을 하나님께 온전히 맡겨드리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신앙생활도 변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느 순간 정말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싶었고, 믿음 좋은 선배들의 이야기처럼 하나님과 대화하고 질문하면 응답해주시는 그런 경험을 하고 싶어 개발과정 301반을 지원했습니다.
엄격하기로 소문난(?) 목사님과 함께 한 훈련과정은 정말 제 능력으로는 감당하기 힘들었습니다. 그 와중에 일터와 가정에서 온갖 힘든 일들이 빵빵 터지기 시작했습니다. 훈련과제 때문에 신앙서적을 많이 읽어야 했는데, 책을 펴도 머리에 하나도 남지 않았고,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할지 복잡한 생각들만 머릿속에 맴 돌게 되는 순간, ‘아,이렇게 사탄이 하나님과 가까워지는 것을 또 방해 하는구나’ 하는 생각마저 들더군요.
하지만 함께한 집사님들과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각자의 기도제목들을 정리해서 카톡에 올리면 함께 기도하였는데 그 가운데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세상의 벽을 두려워하지 마라!” 금요기도회에서 들었던 담임목사님의 신명기 설교 말씀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합심 기도와 설교 말씀에 힘입어 저는 평안을 찾게 되었고 모든 일들이 제자리를 찾았습니다. 기도 중에 힘들어 낙심해 있을 때, 내 등 뒤에 와서는 “일어나 걸어라 내가 새 힘들 주리니~” 찬양을 불러주고 가시는 예수님의 음성을 들었을 때에는 ‘정말 이건 하나님의 음성이구나’ 하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301반을 지도해 주시던 목사님께서 상해의 한 교회에 담임목사님으로 가시게 되었을 때는 301반 집사님들 모두 하나님의 살아 역사하심에 감동받았습니다. 투덜투덜 대며 숙제를 하기도 했지만, 목사님에 대한 기도응답이 왔을 땐 누구보다 함께 기도했던 우리 301반 팀이 기뻐했습니다. 중보기도의 권능을 알게 되었고, 또 나의 개인적인 문제 뿐 아니라 목사님들을 위해, 교회를 위해서 기도하고 하나님 나라를 위해 기도할 때 하나님은 더 기뻐하신다는 것도 깨닫게 되었습니다. 아마 제가 신앙생활 시작한 이후로 이렇게 규칙적으로 기도하고 성경을 일독한 것은 처음인 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 눈에도 그게 보였던지 엄마는 정말 천국 가겠다고 얘기를 해 주길래 웃었던 기억도 있네요. 더 큰 문제 앞에서도 담대하게 기도할 수 있도록 하나님은 저를 더욱더 이전보다 단단하게 훈련시키심을 느낍니다. 하나님께서는 분명히 말씀하셨습니다. “너에 대한 나의 계획이 있다”고. 참 기대되고 가슴 벅찬 아버지의 음성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그 길이 열리도록 기도할 것입니다. 함께한 우리 301반 집사님들 너무 감사하고, 하반기를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신 장성호 목사님~ 감사드립니다.

제목 날짜
찬양으로 영광 돌릴 수 있음에... <김종환집사(소망2교구, 433예친)>   2019.04.19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샬롬학교 백덕복 권사>   2019.04.12
예사(예수사랑)의 집< 권오명 집사>   2019.04.05
주차봉사팀의 아름다운 섬김<정원선 집사(이경옥 집사)>   2019.03.22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발이여!<황정이 권사(소망1교구)>   2019.03.15
미술치유 사역으로 하나님의 세계를 열다.<내일교회 미술 봉사팀>   2019.03.08
전도의 열정을 품게 하시는 하나님<김영선 집사(소망2교구 311-1예친)>   2019.03.01
안락함이 주는 위기 속에 기도하자<이기철 집사(사랑1교구 534예친)>   2019.02.22
301반을 통해 들은 하나님의 음성 <박향자 집사 (믿음2교구 225예친)>   2019.02.15
나를 바로 보게 한 201<구자란 집사>   2019.02.08
Hello For-Nations ..! ^^ <포네이션 김현애 집사>   2019.02.01
감사와 기쁨의 시간이었던 중등부 비전트립<중등부 이찬민 회장>   2019.01.25
“천국을 소망하며”<한은경 집사>   2019.01.18
“AWANA”(어와나) 를 소개합니다<구미영 권사>   2019.01.11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박치근 장로>   2019.01.05
“기드온”과 “드보라”처럼 (301과정을 마치며) <박미경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2.28
성령하나님께서 먼저 일하시는 뜨거운 감동의 현장… <로뎀트리 음악봉사팀 이지나 집사>   2018.12.21
‘예사의 집(예수 사랑의 집)사역<김 영 희h 권사>   2018.12.14
교사 대학 4기를 마치며<강신복 집사>   2018.12.07
나를 살리신 하나님 은혜<김시화 성도>   2018.11.30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