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신혼생활의 답을 함께 찾아가다<신혼부 현경민 김수경>간증.jpg

 저희 가정은 작년 1월에 결혼하여 신혼집을 대구에 구하였습니다. 전에 다니던 교회와 신혼집이 거리와 교통이 어려워 집근처에 좋은 교회를 찾기로 했습니다. 두 달 동안 여러 교회에서 예배를 드렸지만 쉽게 교회를 찾지 못하였습니다. 그런 중에 아내와 연애할 때 한 번씩 금요기도회에 참석했던 내일교회에 다시 와 보았습니다. 그즈음 좋은 교회를 찾기 위해 조언을 구한 은사님께서도 내일교회를 추천해주셨습니다. 결혼 전 금요기도회 때의 감흥을 갖고 3부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예배 가운데 다른 교회에서 느끼지 못한 영적인 감동이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의 마음을 만져 주셨고, 하나님께서 제 마음에 내일교회에 등록하기 원하신다는 것을 느끼게 하셨습니다. 많은 고민 끝에 등록을 결정하고 새가족반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새가족반에서의 4주 교육도 좋았습니다. 특히 목사님께서 조화와 협력에 대해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 같아 그 부분이 와 닿았고 여러모로 새가족 선생님들의 배려와 가르침으로 수료 하였습니다. 저희 가정은 지금 신혼부에 있습니다. 새가족반의 소개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뜻이 있었는지 신기하게도 대학교 시절의 기독교 동아리에서 함께 사역했던 누나가 있어서 신혼부에 잘 정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신혼부에서 예배를 드릴 때는 아기들이 있다 보니 기존의 조용했던 예배들과 다르게 종종 예배에 집중하기 힘들 수도 있었지만, 그런 상황 가운데서도 다들 예배에 집중하려는 모습들, 자유로운 분위기(?)에서도 하나님의 말씀을 사모하고 있다는 것을 어느 예배처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예배를 마친 후 나눔을 할 때는 비슷한 나이와 생활공감(결혼생활, 직장생활, 육아, 등)의 각 가정의 고민들을 거리낌 없이 잘 나눌 수 있었습니다. 각 가정의 나눔을 들을 때, 그 상황과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해야 될지, 그리고 앞으로 자녀 계획이나 가정의 방향성을 어떻게 세워갈 지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신혼부는 가정마다 비슷한 또래와 상황에서 고민들이 있다보니 해결방향에 힘도 얻고 위로도 받았습니다. 내일교회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았고, 부족하지만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신혼부 회장 자리를 허락하시고, 저희 부부도 감사함으로 섬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하나님께서 얼마 되지 않은 저희 가정을 세우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지금 이 순간도 하나님의 뜻이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혹시 내일교회 신혼부에 대해서 잘 모르시는 분들이 계실 듯합니다. 아직은 수는 그리 많지 않지만 정말 친구이자 가족 같은 분위기입니다. 식구=밥상공동체도 합니다.^_^)/ 신혼 가정들이 신혼부에 오셔서 저희처럼 신혼가정에 대한 고민들을 나누고, 서로를 위해 기도하고, 생활의 속의 소소한 이야기도 나누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제목 날짜
유치부 여름성경학교 < 곽은진 집사>   2019.07.19
영아부 여름성경학교 <이예지 집사>   2019.07.12
새가족은 사랑을 싣고서......♡< 새가족부 유선영 집사>   2019.07.05
뜨거운 말씀과 찬양이 가득한 금요기도회에 오세요<박은숙 집사 (믿음1교구, 121예친)>   2019.06.28
알록달록 각자의 색깔을 가진 우리 161예친을 소개합니다~^^ <장정아 집사>   2019.06.21
예수님은 내 삶의 주인입니다.<청년 2부, 김영민>   2019.06.14
예준기도회가 기다려집니다 (예배준비기도회)<545예친 김윤정 집사>   2019.05.31
신혼생활의 답을 함께 찾아가다<신혼부 현경민 김수경>   2019.05.24
2019년 예가부 가족수련회를 다시 기억하며...<장석환 집사>   2019.05.17
One Family 포네이션!<포네이션 부총무 공동현 집사>   2019.05.10
기도하면 살아난다<이상명 집사>   2019.05.03
은혜가 넘치는 라파부서의 복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김명숙집사>   2019.04.26
찬양으로 영광 돌릴 수 있음에... <김종환집사(소망2교구, 433예친)>   2019.04.19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샬롬학교 백덕복 권사>   2019.04.12
예사(예수사랑)의 집< 권오명 집사>   2019.04.05
주차봉사팀의 아름다운 섬김<정원선 집사(이경옥 집사)>   2019.03.22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발이여!<황정이 권사(소망1교구)>   2019.03.15
미술치유 사역으로 하나님의 세계를 열다.<내일교회 미술 봉사팀>   2019.03.08
전도의 열정을 품게 하시는 하나님<김영선 집사(소망2교구 311-1예친)>   2019.03.01
안락함이 주는 위기 속에 기도하자<이기철 집사(사랑1교구 534예친)>   2019.02.22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