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다시 일어설 용기를 준 대만선교<박주용(청년3부)>KakaoTalk_20190814_144115850.jpg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청년 3부 대만 단기선교를 다녀온 박주용입니다.

  저는 신앙적으로 해이해진 제 삶에 반환점을 만들기 위해 대만 단기선교에 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고등부였을 때는 임원으로 활동했었습니다. 입시라는 큰 관문이 제 앞에 있었음에도 임원이라는 자리가 주는 책임감 때문에 저는 그것을 뛰어넘기 위해 열심히 기도하고 항상 하나님께 집중하며 살았습니다. 그 결과, 저는 하나님의 은혜로 제가 목표하던 대학보다 훨씬 더 좋은 대학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대학생이 되니 제 주변 사람들은 대부분 저보다 뛰어난 사람들이었습니다. 저는 그들과 어울리고 싶어 그들이 선호하는 세상 문화들을 무분별하게 즐기며 한 학기를 보냈습니다. 또 제가 무엇을 할 때 하나님을 생각하지 않고 제 판단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정신없이 한 학기를 보내는 중에도 과거와는 다르게 하나님과 점점 멀어지고 있다는 느낌은 항상 뚜렷이 남아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문득 성경 속에서 하나님의 선택을 받아 왕의 자리까지 올라갔지만, 결국 자신이 지은 죄로 인해 하나님께 버림받은 사울 왕이 떠올랐습니다. 이에 저는 세상 사람들과 구별되어 살지 못한 제 삶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였고, 일주일간 하나님께 집중할 수 있는 대만 단기선교를 가게 되었습니다.  

  대만에서 저희는 현지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 문화를 배우는 캠프를 진행했습니다. 처음 사역지로 가서 대만 아이들을 만나고 급속도로 친해진 아이들이 있었습니다. 그 친구들의 외모가 너무 귀여웠고, 말은 안 통하지만 아무 이유 없이 처음 보는 저를 좋아해 주었습니다. 제가 어디론가 떠나면 저를 찾아다녔고, 저에게 쪼르르 달려와 안겼습니다. 그런 모습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캠프 기간 동안 만들기, 노래와 율동, 음식 만들기, 한국 전통놀이, 한국어 배우기 등의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그중에서도 한국 문화에 대한 OX퀴즈 시간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저는 모든 문제의 답을 알고 있었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아이들 세명 정도에게 진행자의 눈을 피해 답을 알려 주었습니다. 그런데 그중 한 명이 제 말을 믿지 않고 오답을 선택했습니다. 평소 같았으면, ‘내 말 안 듣더니 꼴좋다’라는 식으로 생각했을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는 제가 그 친구를 귀여워하고 좋아하는 마음이 컸기 때문에 그 친구가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그래서 저는 결국 한 번 더 진행자의 눈을 속이고 그 친구를 살려주었습니다.

  그 날 저녁에 하루 사역을 생각하다가 OX퀴즈 시간에 제가 한 행동과 감동이 저를 향한 하나님의 마음과 비슷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나님은 항상 저에게 정답을 알려주셨고, 저는 하나님이 무엇을 좋아하실지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하나님의 답을 믿지 않았고, 제가 생각하기에 세상을 살아가면서 제 주변에 있는 친구들과 더 잘 어울릴 수 있을 것 같은 방법, 더 멋있고 재미있게 살 수 있을 것 같은 방법들을 선택했었습니다. 그 결과 저와 하나님의 거리는 멀어졌고, 저는 하나님의 진노가 무서웠습니다. 하지만 새로이 알게 된 것은 하나님은 저의 실수나 불신 때문에 저를 미워하시는 게 아니라, 오히려 아파하시며 다시 저에게 기회를 주시는 분이라는 사실입니다. 이런 깨달음은 제가 하나님과의 관계를 다시 회복할 용기를 주었습니다.

  우리는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굴곡이 많이 있습니다. 많은 은혜를 경험하다가도 또 하나님과 멀어질 때가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과 멀어졌다고 느낄 때, “하나님이 나를 싫어하시겠지?”라고 생각하지 말고, 끊임없이 그 죄책감과 여러 부정적인 감정들에 맞서 싸우고 회개하고 하나님께 나아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설령 이런 도전들이 실패하더라도, 우리가 하나님을 향해 있을 때 하나님은 충분히 기뻐하실 것입니다.

  이번 대만선교를 통해 다시 회복할 수 있는 용기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대만선교 함께 헌신한 12명의 청년 3부 모든 지체들,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제목 날짜
우리의 노래로 주님의 성전을 지으리<권분희 집사 (내일 3부 찬양대)>   2019.09.11
하나님의 사랑으로 섬기는 한국어 학교<이중원 집사>   2019.09.06
주님 앞에서 걷는 삶<박수정 집사(383 예친)>   2019.08.30
성경 지식과 믿음의 확신, 그리고 기쁨<청년2부 21기 최형규>   2019.08.23
다시 일어설 용기를 준 대만선교<박주용(청년3부)>   2019.08.16
여호와만 참 하나님이 되는 고등부 <고등부 교사 유우경>   2019.08.09
초딩들의 뜨거운 여름 캠프 <초등1부 교사 양대인>   2019.07.31
우리 아빠는 주일학교 선생님이에요~~~<투엘팝: 유년부 교사 심영택.>   2019.07.26
유치부 여름성경학교 < 곽은진 집사>   2019.07.19
영아부 여름성경학교 <이예지 집사>   2019.07.12
새가족은 사랑을 싣고서......♡< 새가족부 유선영 집사>   2019.07.05
뜨거운 말씀과 찬양이 가득한 금요기도회에 오세요<박은숙 집사 (믿음1교구, 121예친)>   2019.06.28
알록달록 각자의 색깔을 가진 우리 161예친을 소개합니다~^^ <장정아 집사>   2019.06.21
예수님은 내 삶의 주인입니다.<청년 2부, 김영민>   2019.06.14
예준기도회가 기다려집니다 (예배준비기도회)<545예친 김윤정 집사>   2019.05.31
신혼생활의 답을 함께 찾아가다<신혼부 현경민 김수경>   2019.05.24
2019년 예가부 가족수련회를 다시 기억하며...<장석환 집사>   2019.05.17
One Family 포네이션!<포네이션 부총무 공동현 집사>   2019.05.10
기도하면 살아난다<이상명 집사>   2019.05.03
은혜가 넘치는 라파부서의 복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김명숙집사>   2019.04.26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