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하나님의 사랑으로 섬기는  한국어 학교<이중원 집사>KakaoTalk_20190905_195646620.jpg

 “너희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니라” (갈 3:28)


  안녕하세요. 포네이션 한국어학교를 섬기고 있는 이중원 집사입니다. 

주일날 오전이 되면 본관1층에는 분주한 일상이 시작됩니다. 몽골, 캄보디아, 러시아, 베트남, 미얀마..등 외국인들과 섬기시는 교사들과의 언어의 장벽을 허무는 손짓, 발짓과 문명의 힘을 빌린 번역 어플을 통한 대화의 장이 펼쳐집니다.

  한국에 학업을 위해 온 대학생 외국친구들, 돈을 벌기위해 일하러 온 외국친구들, 다문화가정을 이루어 온 외국친구들...각기 다른 계층, 다양한 연령대의 외국인들과 한 시간을 보내면 주일의 오전이 정신없이 지나갑니다.

  기본적인 가나다라부터 가르치는 기초반, 기본적인 대화와 글은 읽을 수 있지만 뜻을 모르는 초/중급반, 오랜 한국생활로 유창한 실력의 친구들과 학업을 위해 한국으로 온 대학생들을 위한 고급반으로 나누어 진행되는 수업을 보고 있으면 낯선 한국땅에서 최선을 다해 생활하는 외국인 친구들의 모습에 잔잔한 감동과 그들의 겪는 외로움과 힘든 생활고에 찐한 아픔을 느낍니다.

  포네이션 한국어학교를 섬기며 느낀 점은 정확한 의사전달이 되지 않아도 섬기는 교사들의

모습을 통한 하나님의 사랑은 그들에게 전할 수 있으며, 말은 통하지 않아도 그들의 아픔과 기쁨을 함께 나눌수 있기에 우리는 하나님 안에서 한가족 임을 다시금 깨달을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 사회의 상대적으로 약자에 있는 외국인들을 대하고 있으면 우리의 작은 섬김이 그들에겐 큰 감동이 될 수 있으며, 우리의 작은 헌신이 그들에게 하나님을 전하고 하나님을 통한 인생의 변화가 이루어 질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이 맛(?)에 포네이션을 섬기는 분들이 그토록 오랜 기간 동안 포네이션을 못 떠나고 계시는 것 같습니다   

  포네이션 한국어학교에 관심을 보여주시는 성도님들을 뵐 때마다 하시는 말씀이, 외국어에 대한 부담과 누구를 가르친다는 부담이 먼저 든다고 하시지만, 포네이션 한국어학교는 외부 전문기관처럼 교육자격을 취득한 교사나, 전문적인 교육체계로 운영 되고 있는 게 아니라 소그룹으로(교사1,학생1~4명) 수업을 진행하고 있어, 편하게 외국친구들과 일상생활을 이야기하며, 간단한 바디랭귀지만 가능하면 누구나 섬길 수 있고 언제든 열려 있습니다. 

  한국어라는 매개체로 외국인들을 만나 가르치지만, 사제간이 아닌 친구로써 함께하며, 외국인들의 기쁨과 슬픔을 나누며, 우리들은 하나님 안에서 다 같은 형제,자매로 함께 성장하는 한국어학교 되도록 많은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제목 날짜
부전교회 기도모임 ‘마마클럽’을 다녀오며   2019.11.08
나<너사랑의도시락을 소개합니다<나<너도시락 봉사자 일동>   2019.11.01
사랑이 가득한 아름다운 예친을 자랑합니다.<529예친(순장: 장자영 집사)>   2019.10.25
내일 플러스<강사 김가영 성도>   2019.10.18
사랑과 섬김으로 예수님의 향기를 전하는 284 예친을 소개합니다.<284예친 권미숙 집사>   2019.10.11
기쁨과 감사가 넘치는 풀칠< 선나도배봉사팀 노진강 집사>   2019.10.04
주름 가득한 예수님을 만나는 날! <오병이어 서숙 집사>   2019.09.27
내일개발과정 기본반(201)을 마치고 그리스도 안에서 찾은 기쁨 <청년1부 조부자>   2019.09.20
우리의 노래로 주님의 성전을 지으리<권분희 집사 (내일 3부 찬양대)>   2019.09.11
하나님의 사랑으로 섬기는 한국어 학교<이중원 집사>   2019.09.06
주님 앞에서 걷는 삶<박수정 집사(383 예친)>   2019.08.30
성경 지식과 믿음의 확신, 그리고 기쁨<청년2부 21기 최형규>   2019.08.23
다시 일어설 용기를 준 대만선교<박주용(청년3부)>   2019.08.16
여호와만 참 하나님이 되는 고등부 <고등부 교사 유우경>   2019.08.09
초딩들의 뜨거운 여름 캠프 <초등1부 교사 양대인>   2019.07.31
우리 아빠는 주일학교 선생님이에요~~~<투엘팝: 유년부 교사 심영택.>   2019.07.26
유치부 여름성경학교 < 곽은진 집사>   2019.07.19
영아부 여름성경학교 <이예지 집사>   2019.07.12
새가족은 사랑을 싣고서......♡< 새가족부 유선영 집사>   2019.07.05
뜨거운 말씀과 찬양이 가득한 금요기도회에 오세요<박은숙 집사 (믿음1교구, 121예친)>   2019.06.28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