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하나님을 찬양합니다<강성회 성도 (소망1교구 388예친)>KakaoTalk_20181003_161050164.jpg

  내일교회에 오기 전 저는 신은 없다고 생각하며 살아왔습니다. 저의 삶이 너무 힘들었기 때문입니다. 어릴 때, 아버지는 술만 드시면 폭력을 휘두르셨고, 어머니는 그 폭력을 견디지 못해 어린 4남매를 놔두고 집을 나가셨습니다. 아버지는 병이 들어 병원에 입원할 때까지 계속 술을 드시고 폭력을 휘둘렀습니다. 집 나간 어머니는 무당이 되어 돌아오셨지만, 어린 제가 기댈 수 있는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그렇게 살다가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했습니다.


  불행했던 가정에서 자란 저는 행복한 결혼생활을 꿈꿨습니다. 아주 예쁜 첫째 남자아이를 낳고 저희 부부는 행복하게 지냈습니다. 그런데 첫째가 가와사키로 인한 심근경색으로 갑자기 하늘나라에 가게 되었습니다. 몇 날, 며칠, 몇 달을 가슴을 쥐어짜며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느냐’고, ‘신이 있다면 이럴 수는 없다’고 절규했습니다. 저는 이전보다 더욱 신의 부재를 믿게 되었습니다.


  시간이 지나 둘째 지금의 광현이를 낳고, 셋째 출산하기 두 달 전에 또 힘든 일이 찾아왔습니다. 광현이가 발달장애라는 것을 알게 된 것입니다. 청천 벽력같은 일에 전 정말 죽고 싶었습니다. ‘어떻게 내게 이런 일이 자꾸 생길까’ 살아갈 자신이 없었습니다. 뱃속에 셋째가 없었다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셋째를 낳고 두 아이와 살아가던 중, 같은 아파트에 살던 지인이 내일교회에 가자고 한 것이 처음 교회에 발을 들인 계기였습니다. 교회를 제대로 다녀본 적이 없는 저는 ‘교회를 다닐 수 있을까’, ‘하나님을 믿을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과거에 아이 때문에 힘들어하는 저를 교회에 몇 번 불러준 신실한 친구의 초청 때문에 몇 번 방문해 본적이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저는 목구멍 위로 울컥 치밀어 올라오는 눈물을 흘렸었습니다. 이상한 경험이었습니다.


  내일교회 새가족 교육을 받으면서 예수님을 나의 구주로 영접하고 전 제 자신이 조금 변화됨에 놀라웠습니다. 그렇게 밉던 신랑이 (10년을 미워했었는데) 밉지가 않았습니다. 그리고 광현이를 어떻게 키울까 걱정만 많았는데, 주님의 계획으로 제게 주신 아이를 잘 키워보겠다는 마음도 생겼습니다. 이렇게 신앙생활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지금까지 제가 겪은 아픔이나 슬픔이나 고난은 모두 저를 향하신 하나님의 계획과 선물이었음을 믿게 되었습니다. “볼지어다 내가 문 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라는 말씀처럼 저를 기다려 주시고, 받아주시고, 제 안에 함께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하나님께서 언제까지나 저와 함께 해주시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이제는 예수님을 닮은 사람이 되어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도록 늘 기도하며 살아가겠습니다. 하나님, 찬양합니다!   

                                                                                                                                                               <가족: 허남혁, 광현, 광윤>


                     

제목 날짜
안락함이 주는 위기 속에 기도하자<이기철 집사(사랑1교구 534예친)>   2019.02.22
301반을 통해 들은 하나님의 음성 <박향자 집사 (믿음2교구 225예친)>   2019.02.15
나를 바로 보게 한 201<구자란 집사>   2019.02.08
Hello For-Nations ..! ^^ <포네이션 김현애 집사>   2019.02.01
감사와 기쁨의 시간이었던 중등부 비전트립<중등부 이찬민 회장>   2019.01.25
“천국을 소망하며”<한은경 집사>   2019.01.18
“AWANA”(어와나) 를 소개합니다<구미영 권사>   2019.01.11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박치근 장로>   2019.01.05
“기드온”과 “드보라”처럼 (301과정을 마치며) <박미경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2.28
성령하나님께서 먼저 일하시는 뜨거운 감동의 현장… <로뎀트리 음악봉사팀 이지나 집사>   2018.12.21
‘예사의 집(예수 사랑의 집)사역<김 영 희h 권사>   2018.12.14
교사 대학 4기를 마치며<강신복 집사>   2018.12.07
나를 살리신 하나님 은혜<김시화 성도>   2018.11.30
마더와이즈 ‘자유’ 과정을 마치며<천윤희 성도>   2018.11.23
남자가 부끄럽지 않아요? <김종현 목사>   2018.11.16
성장하는 교사 <유년2부 교사 유은호>   2018.11.09
예친, 서로를 향한 섬김입니다<서보영 집사(사랑1교구 562예친)>   2018.11.02
고단한 인생길을 함께하시는 주님께< 이경아 집사(소망1교구 361예친)>   2018.10.27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와 예비하심을 바라보며<이미연 집사(소망2, 465예친)>   2018.10.19
섬기는 예식부, 사랑 충만한 예식부<예식부 팀장: 황정이 권사>   2018.10.12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