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섬기는 예식부,  사랑 충만한 예식부<예식부 팀장: 황정이 권사>

KakaoTalk_20181011_115000458.jpg

  하나님께서 아담을 창조하시고 심히 기뻐하셨지만 혼자 있는 것이 보시기에 좋지 않아 아담의 갈비뼈를 취하여 하와를 만드시고 인류 최초의 가정을 허락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남녀가 아름다운 가정을 이루어 자녀들과 함께 복되고 거룩한 가정을 이루고 사는 은혜를 우리에게 허락하셨습니다. 그 축복의 첫 걸음이 결혼 예식입니다. 예식부는 우리 교회에서 결혼 예식이 있을 때 모든 절차를 총괄하고 섬기는 부서입니다. 기꺼이 자원하는 마음으로 즐겁게 봉사하는 것이 제일 소중하기에 비록 적은 인원이라도 서로 협력하고 배려하면서 섬기고 있습니다. 더 은혜롭고 축복된 결혼식이 되도록 서로 소통하며, 예식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꼼꼼하게 살피고 점검을 합니다.


  아름다운 반주와 예식도우미, 신부대기실, 꽃 장식 담당 등 최선의 은혜로운 예식이 되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묵묵히 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서로 가정과 직장이 있고 여러 일들이 있지만 교회에서 예식을 하게 되면 혼주들과 상의를 하여 복된 결혼식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교회 예식은 시간에 구애를 받지 않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를 하며 서로 대화도 오래도록 나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차량 주차가 편리해서 마음 편하게 예식을 드릴 수가 있습니다. 이번에 안내판 등 기본 물품들을 새롭게 갖추어 예전보다 더 분위기가 좋아졌다고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하기 그지없습니다. 예식장의 분위기에 손색이 없도록 그리고 내 가족이 결혼식을 한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장식 하나까지 더 빛나는 결혼식이 되도록 더 예쁜 것들을 찾아서 데코를 합니다.


  예식장 안내 못지않게 안내도우미들이 전문 예식업체처럼 유니폼을 입고 안내를 합니다. 아무런 대가없이 순수한 마음으로 하는 봉사라서 우리 도우미들은 예식을 하는 분들이 만족할 때 가장 감사하고 큰 보람을 느낍니다. 예식의 모든 준비들마다 어느 한 가지 소홀하지 않도록 점검하고 또 점검하면서 ‘교회 예식도 참 괜찮구나’라는 마음이 들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예식을 통해 믿지 않는 분들이 교회의 문턱을 높게 느끼지 않고 친근감을 가지는 계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저희 예식팀은 결혼 예식이 하나님께 영광이 되고, 성도를 유익하게 하려는 큰 틀 안에서 준비하고 섬깁니다. 몸은 피곤 할 때도 있지만 그 어떤 날보다 마음은 은혜롭습니다. 혹시 예식도중 예식부원들을 보시게 되면 따뜻한 말 한마디와 미소를 보내주신다면 더 힘이 생길 것 같습니다. 이 지면을 통해 예식부를 섬기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내일가족 성도님 모두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제목 날짜
초딩들의 뜨거운 여름 캠프 <초등1부 교사 양대인>   2019.07.31
우리 아빠는 주일학교 선생님이에요~~~<투엘팝: 유년부 교사 심영택.>   2019.07.26
유치부 여름성경학교 < 곽은진 집사>   2019.07.19
영아부 여름성경학교 <이예지 집사>   2019.07.12
새가족은 사랑을 싣고서......♡< 새가족부 유선영 집사>   2019.07.05
뜨거운 말씀과 찬양이 가득한 금요기도회에 오세요<박은숙 집사 (믿음1교구, 121예친)>   2019.06.28
알록달록 각자의 색깔을 가진 우리 161예친을 소개합니다~^^ <장정아 집사>   2019.06.21
예수님은 내 삶의 주인입니다.<청년 2부, 김영민>   2019.06.14
예준기도회가 기다려집니다 (예배준비기도회)<545예친 김윤정 집사>   2019.05.31
신혼생활의 답을 함께 찾아가다<신혼부 현경민 김수경>   2019.05.24
2019년 예가부 가족수련회를 다시 기억하며...<장석환 집사>   2019.05.17
One Family 포네이션!<포네이션 부총무 공동현 집사>   2019.05.10
기도하면 살아난다<이상명 집사>   2019.05.03
은혜가 넘치는 라파부서의 복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김명숙집사>   2019.04.26
찬양으로 영광 돌릴 수 있음에... <김종환집사(소망2교구, 433예친)>   2019.04.19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샬롬학교 백덕복 권사>   2019.04.12
예사(예수사랑)의 집< 권오명 집사>   2019.04.05
주차봉사팀의 아름다운 섬김<정원선 집사(이경옥 집사)>   2019.03.22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발이여!<황정이 권사(소망1교구)>   2019.03.15
미술치유 사역으로 하나님의 세계를 열다.<내일교회 미술 봉사팀>   2019.03.08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