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주만 의지합니다.  김주원 집사(사랑1교구 535예친)


  저는 어릴 적 할머니의 손을 잡고, 교회를 나오기 시작하여, 선교원 시절부터 지금까지 오랜 시간을 내일교회와 함께 하였습니다.

신앙생활을 모범적으로 한 것은 아니지만, 친구를 좋아하고 놀기 좋아하던 시절에도 교회만은 떠나지 않았고, 교회 안에서 놀 던 그 시절의 추억은 아직도 행복한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저의 삶을 돌아보면, 하나님께서는 저에게 유독 삶에 대해 빨리 경험하게 하신 것 같습니다.

군대도 동기들 중에 가장 먼저 다녀왔고, 취직도 빨리했고, 결혼도 24살이라는 나이에 일찍 하게 하셨습니다. (사실 이 부분이 가장 큰 하나님의 은혜가 아닌가 싶습니다.^^;)

어릴 적부터 머리가 빨간 친구와 함께 블랙데이(4월 14일)가 되면, 항상 짜장면을 먹으면서 발렌타인데이 때 초콜릿을 많이 받은 친구들을 욕하며, 서로를 위로하곤 하였는데.....^^;

주님께서 아내의 눈을 멀게 하셔서, 저를 ‘정우성’처럼 보게 하신 그 한량없는 은혜에 그저 감사하고, 어느새 네 아이를 키우는 부모가 된 저희들의 모습을 보면, 또 한 번 주님의 그 사랑과 은혜에 감격하게 됩니다.
 일찍 결혼해 빨리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 같았지만, 하나님께서는 저희 부부를 현실에 안주하지 않도록 끊임없이 연단하셨습니다.

저희같이 연약한 부부에게 네 명이나 되는 자녀를 맡기신 데에는 하나님의 뜻이 있을 것이라 믿고, 또 자녀는 하나님의 기업이요 선물이라는 말씀을 붙들며, 감사함으로 받았지만, 하나님께서 실수하신 것은 아닐까 생각할 때도 가끔 있습니다.

올해가 결혼15년차, 그동안 여러 번 직업이 바뀌었고, 이사도 참 많이 다녔습니다.

죽을 고비도 많이 넘겼지만, 아직 이렇게 살아있는 것은 주님께서 맡기실 사명이 분명히 남아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아내는 항상 농담처럼 말을 합니다.

다른 건 다 빨리하고, 먼저 해도 좋지만, 그 나라만큼은 먼저 가지 말라고......^^;

아내와 서로 ‘세상가운데 우리가 빛된 삶을 살아야하지 않겠냐고 이야기 하지만, 늘 세상에 빚진 삶을 살아가는 저희들의 모습을 볼 때면 아직 주님께 더 엎드려야 하고, 하나님의 지혜가 정말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의 삶 또한 여전히 쉽지 않고, 또 주께서 어떻게 인도해 주실지 알 수 없지만, 나의 길 오직 그가 아시니 허락하신 상황가운데 최선을 다하려고 애쓰고, 기도하며 기대함으로 나아가려고 합니다.

모든 상황을 주님께 맡기고, 사람을 의지하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지혜를 구하며, 부끄러운 무화과 나뭇잎 옷을 벗고, 우리의 영원한 가죽옷 되시는 예수님만을 의지하길 소망합니다.
<가족: 손선옥 집사, 세인, 은찬, 은성, 기찬>

제목 날짜
서로 다른 언어로, 같은 마음을 나누는 유치부 <신혜정 집사(사랑1교구 546예친)>   2018.05.18
우주 최강의 공동체를 꿈꾸는 『예수사랑 가족부』 <박민수 집사(믿음2교구 231예친)>   2018.05.11
영아부 갈래요! < 손선옥 집사 (사랑1교구 524예친)>   2018.05.04
메마른 가슴에 찬양이 물결치게 하소서! <정명숙 집사(사랑1교구 563예친)>   2018.04.27
"싱그런 봄날, 장애인의 날을 기념하며“ 조은정 집사 (라파교구 722예친)   2018.04.20
나는 기독학부모입니다! <우은숙 집사(믿음1교구 161예친)>   2018.04.14
두 팔 벌려 안아주시는 주님의 마음으로 신우진 집사(소망1교구 321예친)   2018.04.06
주방 봉사를 통해 주신 은혜 이숙이b 권사(믿음1교구 126예친)   2018.03.30
주차부터 예배의 시작입니다! 장용기 집사(소망1교구 316예친)   2018.03.23
병원봉사팀 라파트리를 섬기며 김수정b 집사(소망2교구 443예친)   2018.03.17
로이모스 전도대를 통해 주신 큰 은혜<전현자 권사(사랑1교구 544예친)>   2018.03.10
토요지하철 전도대로 부르신 주님<김배인 집사(소망1교구 334예친)>   2018.03.02
개발과정, 은혜의 자리, 이재우 집사 (소망2교구 414예친)   2018.02.25
301반을 마치며 (이수영 집사<믿음1교구 142예친>)   2018.02.20
다시, 은혜 앞에 무릎을 꿇다(신년부흥성회를 마치고) 김은주c 집사(소망1교구, 542예친)   2018.02.10
청년3부 겨울 수련회를 마치고<청년 3부 이하은(34기)>   2018.02.03
잊지 않으시고 붙들어주시는 하나님의 은혜(장혜선 집사,믿음2 241예친)   2018.01.27
고등부 통독수련회를 마치면서(고등부 회장 김시은)   2018.01.20
Just Read it!(이병임 권사, 사랑1교구,582예친)   2018.01.13
새해 아침에-Stop! Change! & Let's go!(최영택 장로, 사랑1교구 531예친)   2018.01.11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