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범강의노래

3년의 초등부 섬김을 돌아보며 <초등1부 부장 오세현집사 >

KakaoTalk_20201015_100910804.jpg


  안녕하세요? 저는 초등1부 부장으로 섬기고 있는 오세현집사입니다. 어느덧 벌써 3년차가 저물어 가고 있네요.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서 더욱 시간이 빨리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처음 부장으로 임명되고 가졌던 마음이 생각이 나며 조금은 부끄러워지는 시기입니다.
  저는 내일교회에 유치부부터 다녔던 주일학교 출신입니다. 제가 섬기고 있는 초등부 친구들은 제 후배가 되는 셈이죠. 그래서 후배들에게 제가 만났던 하나님과 좋은 교회의 모습을 심어주려고 노력하였습니다. 
  초등부 시절 제가 만났던 여러 선생님들이 기억이 납니다. 지금 생각하면 다들 여유가 없었던 시절, 주중에 열심히 일하시고 피곤한 와중에 우리들을 위해서 기도하고 섬겼던 모습이었던 것입니다. 그때는 그걸 잘 몰랐습니다. 특히 4학년 때 신혼이었던 젊은 남자선생님이 생각이 납니다. 저희 반 친구들을 교회 근처 신혼 단칸방에 초대해서 라면을 끓여 주시며 웃고 떠들던 그 좋았던 분위기가 30년이 훨씬 지난 지금도 생각이 나며 미소를 짓습니다. 3년 전 이런 모습을 그리며 초등부 친구들에게 다가가고 싶었는데 많이 부족했다는 걸 알고 미안해지고 있습니다.
  초등부는 현재 저와 오동근 목사님, 그리고 초등2부 부장이신 오천석 집사님. 이렇게 오트리오가 함께 요즘 말로 케미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작년에 장거리로 여름캠프를 충남 아산에서 은혜롭게 진행을 하였고 6학년 졸업여행 등 여러 좋은 프로그램으로 알차게 보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케미가 과했는지 자신감이 생겼는지 올해 초에 계획을 세우면서 겨울캠프에는 좋은 강사님을 모셨고 여름캠프는 전남 신안에 있는 증도에 가려고 1월초에 답사까지 갔다 왔습니다. 또한 6학년 졸업여행은 1박으로 국내선교여행도 계획하고 있었고 제자훈련도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모든 계획이 취소가 되고 그냥 잠잠히 있어야만 했습니다. 이 모든 것이 다 하나님 계획안에 있음을 믿기에 아쉽지만 감사하고 있습니다. 다만 선생님과 학생들에게 미안한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특히 초등부 마지막을 보내고 있는 6학년 학생들에게 아무것도 해 줄 수 없어서 너무 미안합니다. 그리고 매년 초등부에는 여름이 되면 캠프 마지막 날에 항상 재미있는 물놀이장을 갔었는데 못 가서 너무 아쉽습니다.
  초등부에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시는 선생님들이 계십니다. 목사님과 두 부장이 얼마든지 일할 수 있도록 응원과 지원을 아껴주시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상황에서 반 학생들을 만나지 못하지만 온라인여름캠프와 심방 등 여러 가지 일이 더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에 학생들을 위해 기도하신 분들입니다. 지금 이 지면을 빌어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함께 만나 교제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부담만 드렸는데 이 상황이 빨리 물러나서 좋은 시간을 가지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꼭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은 것은 초등1부와 2부에서 섬기는 많은 청년3부 청년들입니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자원해서 아침 일찍 나와 찬율과 미디어로 섬겨주고 있습니다. 요즘 같은 시대에 자신의 미래를 준비하는 시간까지 내어 주며 하나님 나라와 초등부를 위해 헌신하는 청년들에게 청년부 선배로서 부장으로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지금 이 상황이 언제 끝날지 아무도 모릅니다. 이제 내년을 준비해야 하는데 많이 막막합니다. 하지만 선하신 하나님께서 이끌어 주시기에 오직 믿음으로 지혜롭게 잘 준비하겠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모든 성도님들이 초등부뿐만 아니라 주일학교 다음세대를 위해서 기도해 주십시오. 특별히 교사로 많이 자원하셔서 함께 섬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분명히 하나님께서 칭찬해 주시고 갚아주실 겁니다. 감사합니다. 
<가족: 김미진, 가영, 가윤, 가혜>

제목 날짜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라! <의성신리교회 팀장: 양원주 집사>   2020.10.23
3년의 초등부 섬김을 돌아보며 <초등1부 부장 오세현집사 >   2020.10.16
2020 새내기 ‘주사랑 549 예친’을 섬기며...<구성숙 집사 (사랑1교구 549예친)>   2020.10.10
"개발과정 온라인 201반을 마치면서..."<권문호 성도 (믿음2교구 236예친) >   2020.10.02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2부 찬양대 이혜희 권사>   2020.09.25
“너는 특별하단다”(7월 12일 유아세례식)   2020.09.18
new 546예친!   2020.09.11
개척교회 이야기 (양인교회)   2020.09.05
은혜는 온라인을 타고~ <사랑부 믿음반 장민규>   2020.08.29
찬양이 주는 삶의 회복 <청년1부 15기 백현미>   2020.08.22
2020 청년2부 여름미션, Summer Ready Book <선에 갇힌 인간, 선 밖의 예수> / <청년2부 이현우(24기)>   2020.08.14
마음 문을 열어 섬기기를... <유치1부 교사 박세은>   2020.08.07
예배받기 합당하신 하나님, 찬양받기 합당하신 하나님 <유년1부 교사 강경숙>   2020.07.31
시련 속에서도 꽃을 피우기를 <정연미 성도(라파부 봉사자)>   2020.07.24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지어다 할렐루야 <김효선(내일 3부찬양대 오케스트라 총무)>   2020.07.17
“나에게 영아부가 없었다면?”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류미나 집사>   2020.07.10
우리는 야전부대, 하나님의 군대<김종래 집사(토요지하철전도대)>   2020.07.03
지극히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는 오병이어 팀! <이영숙 권사(오병이어팀 주방담당)>   2020.06.26
기도의 자리를 사모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하지남 권사(내일기도팀)>   2020.06.19
코로나19속에도 믿음으로 일어나는 중등부 < 권용민 집사(사랑1교구 중등부 부장) >   2020.06.12

(4270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서동로 212(장동) 내일교회 | 대표전화 587-2121 | FAX 587-2124 | 내일카페 587-2125 | 아낭케 587-212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